(주)한국설제

보급형고급형프리미엄형자주식 멀티드랙터승용식 멀티트랙터로봇 잔디깍기융설 시스템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질문과 답변
  • 제품동영상
  • 제설갤러리
  • 다운로드

공지사항

제목 "올 겨울, 12월 중순~1월 초 폭설에 강추위 많다" [노컷뉴스]
작성일자 2013-12-04
기사 링크 : "올 겨울, 12월 중순~1월 초 폭설에 강추위 많다"
 
 
 
 
"올 겨울, 12월 중순~1월 초 폭설에 강추위 많다"
기상청, 1개월 전망 발표… 1월 상순엔 기온 변동폭 커
2013-12-03 16:20 CBS노컷뉴스 이희진 기자

(사진=윤성호 기자/자료사진)

3일 서울 아침 최저기온은 4.5도로 포근했다.

어느덧 12월로 계절은 겨울에 접어들었지만, 당분간은 포근한 날씨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오는 6일까지는 기온이 평년보다 높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달 중순부터는 겨울 추위가 본격적으로 시작될 전망이다.

기상청은 3일 발표한 '1개월 전망'을 통해 "12월 중순부터 찬 대륙고기압 영향을 자주 받아 내년 1월 상순까지 추운 날이 많겠다"고 예보했다.

특히 평균기온도 평년보다 낮을 것으로 예상돼 으레 맞이하는 겨울 추위가 아니라 매서운 강추위가 우려된다.

(사진=송은석 기자/자료사진)

지난해 12월 중순에도 한파가 몰아쳐 올 1월 상순까지 지속되면서 수도계량기 동파가 속출한 가운데 난방 등을 위한 전력 사용량이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폭설도 예고됐다.

기상청은 "지형적인 영향으로 서해안 지방을 중심으로 많은 눈이 내리는 곳이 있겠다"고 강조했다.

2010년 12월 말부터 2011년 1월 상순까지 동해안 지역과 전라도 지방에 많은 눈이 쏟아지면서 총 380억 원이 넘는 재산피해가 발생한 바 있다.

12월 말부터 이듬해 1월 상순까지 폭설 피해는 거의 연례행사처럼 반복되고 있어 각별한 대비가 요구된다.

한편, 기상청은 "내년 1월 상순은 찬 대륙고기압과 이동성 고기압의 영향을 받으면서 기온 변동 폭이 크겠다"고 덧붙였다.
heejjy@cbs.co.kr

조회수 15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