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한국설제

보급형고급형프리미엄형자주식 멀티드랙터승용식 멀티트랙터로봇 잔디깍기융설 시스템

고객센터

  • 공지사항
  • 질문과 답변
  • 제품동영상
  • 제설갤러리
  • 다운로드

공지사항

제목 [아크로팬]교통사고 절반, 12월에 발생한다
작성일자 2014-12-17
기사 링크 : 교통사고 절반, 12월에 발생한다
 

교통사고 절반, 12월에 발생한다

[Category] 교통 [Date] 2014.12.16. 14:03 [Editor] 편집국

15일, 도로교통공단은 최근 5년간 동절기 교통사고는 겨울이 시작되는 12월에 가장 많이 발생하고, 눈길 또는 빙판길에서는 오전 출근 시간대에 가장 많은 교통사고가 난다고 발표했다.
 
서울을 비롯한 경기, 강원, 충남 등 전국적으로 많은 양의 눈이 내리면서, 어제 오후 기준 서울의 적설량은 2.1cm를 기록했다. 게다가 밤사이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져 강추위가 시작되며 내린 눈에 도로가 얼어 붙어 미끄러운 곳이 많아 출근길 교통안전에 주의가 필요하다.
 
도로교통공단 자료에 따르면, 겨울이 시작되는 첫 달인 12월에 8,735건(43.7%)으로 가장 많은 교통사고가 발생하고, 20,004건의 눈길 빙판길 교통사고가 발생하여 499명이 사망하고 35,656명이 부상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눈길 또는 빙판길에서는 오전 8시부터 10시까지 출근 시간대에 교통사고가 17.4%(건)로 가장 많이 난다고 분석했다. 특히 커브구간에서 눈길 빙판길 교통사고 사망자가 건조한 노면에 비해 16.8% 높은 34.7%로 분석돼, 동절기에는 교통안전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당부한다.
 
내린 눈에 도로가 얼어 붙어 빙판길이 되면 밤사이 제설작업으로 어느 정도 복구가 되지만, 주택가 골목이나 아파트 단지, 이면도로 등은 미처 제설의 손길이 닿지 못하기 때문에 제설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은 골목길에서도 사고가 많이 발생하고 있다.
 
한국형 제설전문 기업 (주)한국설제의 소형 제설기는 밀면서 걷기만 해도 바닥의 눈을 긁어 옆으로 분사시켜 길을 닦는데 도움을 준다. 또한, 빗자루질 대비 최대 10배 이상 눈을 빠르게 치울 수 있고, 제설에 필요한 인력 투입을 최소화 시켜준다. 이러한 장점으로 현재 지자체와 공공기관, 군부대 의 제설작업에 널리 쓰이고 있으며, 공기관의 제설작업이 닿지 않는 아파트 단지와 상가, 골목길 이면도로 등에 많은 빙판길 제거에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설제 관계자는 “빙판길 교통사고가 집중된 12월엔 이면도로와 골목길 등의 제설 대책으로 공기관, 아파트 상가 등 다양한 단체의 구입 문의가 증가한다.”면서 “교통사고와 혼잡이 빚어지지 않도록 제설기 등을 이용해 눈을 치워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전했다.
	
 
조회수 1036